장바구니
주문현황

 

현재위치 : Home > 양방당뇨교실 > 당뇨병의 관리

식사요법운동요법약물요법


약물요법

당뇨병관리는 고혈당을 정상화하여 이로 인한 증상을 소실시키고, 당뇨병성 합병증을 예방하거나 지연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습니다.
그 방법으로는 식사요법과 운동요법 이외에 약물요법이 있는데 약물요법은 크게 두 가지로 구별할 수 있습니다. 하나는 경구혈당강하제이고. 다른 하나는 인슐린 주사요법입니다. 인슐린 의존형 당뇨병에서는 경구혈당강하제는 효과가 없으며, 반드시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합니다.
인슐린비의존형 당뇨병에서는 대개 경구혈당강하제가 효과가 있으나, 평생 경구혈당강하제로 혈당조절이 가능한 것이 아니고, 혈당이 너무 높아서 경구혈당강하제로 혈당조절이 되지 않을 때는 인슐린을 주사하여야 합니다.


1)경구혈당강하제
경구혈당강하제는 설포닐요소(sulfonylurea)제제와 비구아니드(biguanide)제제로 구별됩니다. 현재 국내에서 시판되고 있는 경구혈당강하제의 대부분이 설포닐요소제제이며 비구아니드제제로는 메트폴민 성분이 있습니다.

(1) 경구혈당강하제의 치료가 적합한 경우
① 40세 이상의 성인형 당뇨병 환자로 식사요법과 운동요법만으로 혈당조절이 안되는 분
② 당뇨병 발병 후 10년이 경과하지 않은 분
③ 심한 당뇨병의 합병증이 없는 환자의 경우입니다.

(2) 경구혈당강하제 사용을 금하는 경우
① 내인성 인슐린 결핍상태(인슐린의존형 당뇨병)
② 임신부 및 수유기
③ 수술시
④심한 감염 및 스트레스
⑤설포닐요소제 사용시 심한 부작용이 있을 때
⑥심각한 간 및 신 질환이 있을 때

각 경구 혈당강하제중 어떤 것이 특히 좋다는 것은 없습니다. 다만 약제마다 작용시간이나 배설경로 등이 다르기 때문에 환자의 상태에 따라 선택되고 있습니다.

적절한 약제가 선택된 후 가장 적은 용량부터 시작해서 1~2주에 한번 용량을 올려가며 혈당조절이 가장 잘 되는 용량을 찾게 됩니다.만일 어떤 약제를 최대 용량 사용하더라도 혈당조절이 잘 되지 않을 때는 약물요법 이외에 다른 치료법(식사요법, 운동요법)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한 후 다른 약제로 바꾸어 볼 수 있고 작용기전이 서로 다른 두 가지 약물(설포닐유레아+비구아니이드)을 같이 사용해볼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해도 혈당조절이 되지 않는 환자는 인슐린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3) 설포닐요소계 약제의 부작용
① 저혈당증
② 알레르기성 피부반응
③ 위장관 장해
④ 간 기능 장해나 담즙 분비 장애에 의한 황달
⑤ 혈액 장애
⑥ 에탄올 내성저하
⑦ 갑상선 기능 이상
⑧ 저 나트륨 혈증
⑨ 기타 : 때때로 권태감, 탈모, 현기증, 졸음 등


2) 인슐린 주사요법
당뇨병 환자는 인슐린 분비능력이 떨어져 있으므로 필요시 부족한 만큼 인슐린을 보충해 주어야 합니다. 인슐린은 경구로 투여할 수 없고 반드시 주사하여야 합니다.
필요한 인슐린량은 경우에 따라서는 변동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저혈당이 자주 나타날 때나 혹은 혈당에 계속 높을 때에는 식사량과 운동량을 검토한 후 인슐린량을 재조정해야 합니다.
또한 운동이라든지, 과식을 하였을 때, 몸이 아플 때도 일시적으로 인슐린량을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1) 인슐린 종류
작용시간에 따라 속효성 인슐린(액이 맑음)과 중간형 인슐린(액이 뿌염)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또한 인슐린은 강도에 따라 40단위, 80단위, 100단위 인슐린으로 나누는데, 단위란 인슐린량을 재는 척도입니다. 40단위 인슐린이란 1씨씨안에 40단위의 인슐린이 녹아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며, 80단위 인슐린은 1씨씨안에 80단위 인슐린이 녹아 있다는 것을 표시한 것입니다. 따라서 80단위 인슐린은 40단위 인슐린보다 두배 농축되어 있습니다.

(2) 인슐린의 보관
인슐린은 직사광선만 피하면 실온에서 보관하여도 약 3주 정도는 인슐린이 변질되지 않아 여행중에도 인슐린병을 휴대할 수 있으나, 가능하면 냉장고 혹은 서늘한 곳(섭씨 4도~10도) 에 보관하여야 하며 절대 얼려서는 안됩니다.

(3) 필요한 인슐린량 뽑기
최근에는 씨씨와 단위의 개념을 이해하기 힘들어하는 환자를 위해 각 인슐린 단위에 맞는 인슐린 주사기가 시판되고 있어 훨씬 편리하게 되어 있습니다. 즉 80단위짜리 인슐린을 사용하는 환자는 80단위짜리 인슐린 주사기를 사용합니다.

  예를 들면, 만약 인슐린 20단위를 맞는다면 80단위 주사기의 20눈금에 맞추면 됩니다.

(4) 인슐린의 주사부위
인슐린 주사부위는 신경, 혈관의 분포가 적고 관절부위를 피해 환자 자신이 주사를 놓을 수 있는 피하조직층을 이용합니다.

주로 사용하는 부위는 배, 넓적다리, 상박부인데 매일 부위를 옮겨가며 인슐린을 맞아야 합니다. 한번 주사한 부위는 30일 내에는 다시 주사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순수인슐린은 한 부위(배)를 정해서 1cm 간격으로 주사하여도 됩니다.

(5) 인슐린 주사시 주의사항
준비물을 깨끗이 보관하며 올바른 주사부위를 선택하여 주사 사용량이 정확한지 확인하고 주사합니다.
 
(6) 주사시 준비물
① 처방된 인슐린   ② 75% 에틸알코올   ③ 소독솜 ④ 알코올솜 넣을 그릇(뚜껑이 있는 것)   
⑤ 인슐린 주사기   ⑥ 인슐린 주사부위 그림   ⑦ 당뇨수첩

(7) 주사방법
① 한가지 인슐린을 맞을 때(중간형이나 속효성인슐린 한가지만 맞을 때)
ㄱ) 손을 깨끗이 씻고
ㄴ) 냉장고에서 인슐린병을 꺼내 병을 양 손바닥 안에 넣고 2~3번 천천히 굴려 인슐린이   서로 섞
     이도록 합니다.
ㄷ) 인슐린병의 고무마개 부위를 알코올 솜으로 소독하고
ㄹ) 주사기의 피스톤을 뽑아 인슐린량만큼 뒤로 빼어 주사기에 공기를 채웁니다.
ㅁ) 인슐린병을 바로 한 채로 공기를 채운 주사기를 병에 꽂고 공기를 주입시킵니다.
ㅂ) 곧바로 인슐린과 주사기를 거꾸로 쥐고서 필요한 눈금까지 인슐린 용액을 뽑아냅니다. (기포를
     제거하고 정확한 양을 뽑았는지를 확인합니다.)
ㅅ) 주사기를 인슐린병에서 빼내 주사할 때까지 평면상에 둡니다.
ㅇ) 주사 맞을 부위를 알코올 솜으로 소독하고
ㅈ) 소독부위 양 옆을 손으로 살짝 집어 올려 주사기를 연필 잡는 식으로 잡고 주사바늘을
     수직으로 하여 (45도~90도 사이) 찌릅니다.

ㅊ) 쥐었던 피부를 놓은 다음 한 손으로 주사기를 쥐고 다른 한 손으로는 주사기의 피스톤을
     눌러 인슐린 용액을 서서히 주입합니다. 주입 전에 피스톤을 뒤로 약간 당겨 피가 나오는지를
     확인하며 이때 피가 나오지 않아야 합니다.
ㅋ) 인슐린 주사가 끝나면 주사부위에 알코올 솜을 대고서 주사바늘을 뽑아낸 뒤 알코올 솜으로 주
     사부위를 2초동안 눌렀다 그냥 뗍니다. 이때 주사부위를 문지르지 않습니다.
ㅌ) 주사부위 번호를 당뇨수첩에 기록합니다.

② 중간형과 속효성 인슐린을 혼합하여 맞을 때는 인슐린 용액을 뽑는 순서가 중요합니다.
ㄱ) 먼저 중간형 인슐린량에 해당하는 눈금만큼 주사기의 피스톤을 뒤로 빼어 공기를 채우고
ㄴ) 중간형 인슐린병에 공기를 주입한 후 주사기를 빼냅니다.
ㄷ) 속효성 인슐린량에 해당하는 눈금만큼 주사기의 피스톤을 뒤로 빼어 공기를 채우고
ㄹ) 속효성 인슐린병에 공기를 주입한 후 병을 거꾸로 들어 속효성 인슐린을 빼냅니다.
ㅁ) 속효성 인슐린을 뽑은 주사기를 중간형 인슐린병에 조심스럽게 찔러 중간형 인슐린량을 빼냅
     니다. 그 다음 주사하는 방법은 한가지 인슐린을 맞을 때와 동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