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주문현황

 

현재위치 : Home > 양방당뇨교실 > 당뇨환자 주의사항

당뇨환자의 발관리당뇨환자의 피부관리당뇨환자의 눈관리
여행시의 당뇨관리아픈날의 당뇨병관리


당뇨환자의 발관리

당뇨병 환자가 발에 대한 관리를 소홀히 하면, 가벼운 상처로도 궤양, 괴저 등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하여 다리를 절단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발에 대하여 철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당뇨병 환자는 혈당이 높고, 동맥경화증으로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으며, 신경병증으로 감각이 둔해지면 세균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집니다.
작은 상처, 티눈, 신발이 닿아서 까진 자기 등을 통해서 세균 감염이 잘 일어납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여 초기에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급속히 진행되어 발가락이 썩어가는 상태 [괴저]로까지 악화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당뇨병 환자, 특히 동맥경화증과 신경병증의 합병증이 있는 경우에 발에 생기는 병변을 예방하기 위하여서는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발과 다리의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며, 발에 손상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 또 혈당 조절을 철저히 하여 대사이상을 정상화하여야 합니다.

1) 매일 주의깊게 발을 관찰하여 상처나 무좀이 생기는지 살펴야 합니다.

2) 발은 너무 습하거나 너무 건조하게 하지 말아야 합니다. 매일 따뜻한 물에 발을 씻어서 항상 청결히 하고 발을 씻은 후에는 마른 수건으로 발가락 사이를 잘 닦아서 건조시킵니다. 발이 너무 건조할 때는 습성크림으로 발을 마사지하여 갈라지거나 다치지 않도록 하여야 합니다. 

3) 어떤 종류의 열도 발에 가해져서는 안됩니다. 당뇨병환자는 정상인보다 열에 대한 감각이 무디어져 있기 때문에 화상 및 동상을 입기 쉽습니다.

4) 발톱은 목욕 후 발이 깨끗하고 발톱이 부드러울 때 깎는 것이 좋습니다. 밝은 곳에서 깍되 모서리를 둥글게 깍다가 발가락에 상처를 낼 수 있으므로 일직선으로 깍고 너무 바짝 깎지 않도록 하여야 합니다. 만약 발톱이 살 속으로 파고 들면 병원을 방문해야 합니다.

5) 작은 신발 및 구두는 절대로 신지 않아야 합니다. 또한 앞이 좁은 구두나 뒷굽이 높은 것 등은 티눈이나 굳은 살이 생기기 쉽습니다. 굳은 살이나 티눈이 생긴 경우 환자 자신이 발에다 칼을 대어 잘라내려 하거나 티눈을 빼는 약을 사용하여서는 안됩니다.

6) 발의 감각이 둔해졌을 때는 상처를 받기 쉬우므로 절대로 맨발로 다니지 말아야 하며 슬리퍼도 안정성이 없어서 다치기 쉬우므로 신지 말아야 합니다.

7) 혈액순환을 잘 되게 하기 위하여 압박을 가하는 거들이나 콜셋, 벨트 등의 사용을 금하며 너무 꼭 조이는 양말 특히 버선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양말도 합성수지로 만든 양말이나 스타킹 보다는 땀의 흡수가 잘되는 면이나 모 양말을 신는 것이 좋습니다.
책상다리나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등 혈액순환의 장애를 초래하는 자세는 피하고, 앉아서 일할 때도 다리를 위 아래로 구부리면서 발목을 돌려주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8) 담배는 혈액순환에 장애를 주므로 금하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