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주문현황

 

현재위치 : Home > 한방당뇨교실 > 소갈증의 증상

소갈에는 다음과 같이 3소(三消)증세가 나타난다.
상소(上消): 상소는 폐와 연관되어 생기는 병으로 이를 격소(膈消)라고도 한다. 이때에는 물을 많이, 자주 먹고, 음식을 적게 먹으며 대변은 정상이고, 오줌은 맑으면서 잘 나온다.
중소(中消): 중소라는 것은 위와 연관되어 생기는 병이다. 이때에는 목이 마르면서 음식을 많이 먹고, 소변은 붉은 색을 띠든가 아니면 노랗다.
하소(下消): 하소는 신장과 연관되어 생긴 병이다. 이때에는 탁한 소변이 방울방울 나오는데 그 모양이 고름이나 기름 같다. 그리고 얼굴이 거멓게 되고 귀가 타며 몸이 여윈다.
앞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갈증이 나서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상소이고, 음식이 잘 소화되어 빨리 배가 고파 공복감을 느끼는 것이 중소이며, 갈증이 나면서 소변이 잦고 고름이나 기름 같은 소변이 자주 나오는 것은 하소이다.
또 오작육부에는 모두 진액이 있는데 양기가 안에 있으면 진액이 갈하고 적어지므로 목이 마르다. 대개 갈(渴)이란 것은 목이 말라 자주 물을 마시는 것인데, 그런 환자는 반드시 머리가 어지럽고 눈앞이 아찔하며 잔등이 서늘하고 구역질을 한다. 이것은 모두 속이 허한 데에 그 원인이 있다. 불을 켜놓고도 잠을 편히 잘 자는 것은 실열(實熱)이 있는 것이고, 물을 마시자마자 곧 토하는 것은 화사(火邪)로 생긴 일시적인 갈증이다.

 
폐의 열로 진액이 소모된 병증
갈증이 나서 물을 자주 마시고 물을 마셔도 이내 갈증이 난다. 목구멍이 건조하여 화끈거리고 소변이 비교적 많고 색이 누렇거나 단맛이 있다.
설질(舌質 : 일반적으로 성질의 상태를 관찰하여 오장육부의 상태를 판단함, 설체(舌體)라고도 함)은 붉고 약간 메마르다. 설태(舌苔 : 혓바닥 위에 덮여있는 이끼 모양의 물질. 설태 변화의 관찰은 발병시키는 요인의 위치와 진액의 상태를 변별하는데 도움이 됨)는 누르스름하다.


위의 열이 몹시 많은 병증(중소)
갈증이 나서 물을 많이 마시고 음식을 많이 먹어도 이내 배가 고프며 몸은 계속 여위어 간다. 대변은 굳으며 소변이 자주 마렵고, 설질은 붉으며 설태는 누렇다.


비장과 위의 기운이 부족한 병증(중소)
갈증이 나지만 물을 많이 마시지는 않는다. 안색은 핏기가 없고 누러며, 몸이 나른하고 힘이 없다. 배가 고파도 음식을 먹지 못하거나 또는 부종이나 설사가 있고 설질이 없다.


신음(腎陰)이 부족한 병증(하소)
소변이 잦고 양이 많으며 기름처럼 흐리고 맛이 달다. 입과 혀가 건조해서 물을 많이 마시고 가슴속에 열이 있는 것처럼 답답하고 불안하며 머리가 어지럽고 힘이 없으며 허리와 무릎에 힘이 없다. 성행위를 하지 않음에도 무의식 중에 정액이 나오기도 하고 불면증이 있으며 설질은 붉다.


양기와 음액이 다 부족한 병증
기운이 없고 저절로 땀이 나며 숨이 가쁜데 움직이면 더욱 심해진다. 입과 혀가 건조하여 물을 많이 마시며 소변량이 많고 손발바닥 중심에 열이 남과 동시에 가슴이 답답하고 불안하다. 설질은 연한 붉은색이거나 진한 붉은색이고, 설질의 가장자리에 이빨 자국이 있으며, 설태는 썩 깨끗하지 못하고 조금 회며 약간 메마르다.


음정과 양기가 다 부족한 병증
힘이 없고 저절로 땀이 나며 몸이 차다. 안색이 까맣고 귓바퀴가 몹시 건조하며 허리와 무릎이 몹시 노곤하다. 물을 많이 마시고 소변량이 많은데, 그 상태는 기름처럼 흐리다. 또는 부종이 있기도 하며 소변량은 적고 혹은 새벽녘에 설사를 하고 임포텐스와 조루가 있다. 설질은 엷고 설태는 희다.


혈어(血瘀)
소갈의 증상들은 모두 어혈(瘀血) 즉, 혈액이 뭉치는 증후를 동반한다. 예를 들면 얼굴에 반상출혈이 있고 두통, 사지동통, 진흉부동통, 계륵부동통, 반신불수, 월경에 핏덩어리가 많으며 혀에 반상출혈이 있고 혀 밑의 정맥이 청자색이거나 혈액류 변성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음액(陰脈)과 양맥(陽脈)이 곧 끊어지려는 증후
당뇨병성 혼수 환자에게서 볼 수 있다. 증상은 정신이 흐리고, 계속 잠만 자려 하며 숨을 몹시 헐떡거리며 숨을 쉴 때 케톤 냄새가 나고 피부는 건조하다. 소변량이 많고 설질은 붉고 메마르다.


증세를 살필 때 유의점
당뇨병의 3소 증상은 비록 편중되는 바가 있지만 대부분 동시에 나타난다. 따라서 병증을 분별할 때는 장부·기별·음양을 위주로 해야 한다. 장부에서는 폐·비·위·신장 등의 병증을 많이 볼 수 있다. 기혈을 기준으로 삼아 구분하면 기허(氣虛)·혈어(血瘀) 병증을 많이 볼 수 있다. 음양을 기준으로 삼아 구분하면 음정의 부족으로 내열이 생긴 병증, 음정과 양기가 다 소모된 병증, 양기와 음액이 다 소모된 증후를 많이 볼 수 있다.
또한 3소 증상에 편중되는 바가 있을 때는 삼초변중(三焦辨症)을 적용할 수 있다. 상초에는 폐조(肺燥) 증후가 많고 중초에는 위열 증후가 많으며 하초에는 신장의 정기가 부족한 증후가 많다.
이 병은 화중(火症)이 많으며 허실(虛實)의 구분이 있는데, 허화증(虛火症)을 많이 볼 수 있다. 허화증은 보통 페와 신장의 음액이 부족한 원인과 조열에 속하고 실화증(實火症)은 대부분 위열과 심화와 간화가 왕성한 원인에 속한다.
증세를 살필 때는 합병증이 많이 나타나므로 반드시 이를 살펴보아야 한다. 특히 합병증이 있을 때, 예를 들면 혈관에 병발할 때는 혈어증이 함께 나타나고, 피부병이 병발할 때 습열증(濕熱症)·혈열증(血熱症) 등이 함께 나타나므로 자세히 살펴야 한다.


소갈과 유사한 증상
이와 함께 그 밖의 유사한 증세와 감별해야 한다. 예를 들면, 상한(傷寒) 때 열이 양명경(陽明經)에 쌓인 현상, 사기가 궐음경(厥陰經)에 침입한 현상, 열병을 앓은 후 남은 열이 폐에 머물러 있는 현상, 폐조(肺燥)에 의해 진액이 소모된 변화, 과로에 의해 입이 마른 현상, 수음(水飮)이 속에 머물러 있는 축수증(畜水症), 음주에 의한 갈증 등과는 구별해야 하는 것이다. 이들 대부분의 증상은 물을 마시면 없어진다.


소갈이 식역증(食症)인 경우
《내경》에 '대장에 있는 열이 위에 옮겨가면 잘 먹으면서도 여위는데 이것은 식역증(食 症)이라고 한다'고 했다. 또, 위의 열이 담으로 옮겨간 것도 역시 식역증이라고 한다. 역이라는 것은 바뀐다는 뜻으로 이는 음식을 계속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다는 것이다.


소갈 때에는 소변이 달다
소갈이란 신장이 허한 까닭으로 생긴 병이다. 이 병이 생기면 소변이 반드시 달기 마련이다. 엿과 식초와 술로 포를 만들면 단맛이 생기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사람이 음식을 먹은 뒤에 단맛이 더 나는 것은 음식이 달기 때문이며 단맛은 방광으로 흘러 내려간다. 만일 신의 기가 왕성해서 그것을 데우면 기의 작용을 받아 정기가 되어 골수로 들어감으로써 지방이 되고 그 나머지는 피와 살이 되며, 그 다음 나머지는 소변이 된다. 그러므로 소변의 빛깔이 누런 것은 이것이 피의 나머지로, 오장의 기에서 짜고 윤활한 것이 내려간 것이다. 만일 신기가 허냉(虛冷)하여 곡기를 기화(氣化)시키지 못하면 그것이 다 아래로 내려가서 소변이 되는 것이므로 그 맛이 달고 빛깔이 청냉하고 살이 여위고 마른다.


소갈은 감화(坎火)가 쇠약해서 생긴다
폐는 오장의 화개(華蓋)가 된다. 아래에 따스한 기운이 있어서 폐가 붓는 것이며, 아래가 매우 냉하면 양기가 올라가지 못하므로 폐가 마르고 소갈이 생긴다. 주역(周易)에 '건(乾)이 위에 있고, 곤(坤)이 아래에 있으면 그 괘는 부(否)가 된다'고 했다. 즉, 양은 음이 없으면 내려가지 못하고 음은 양이 없으면 올라가지 못하기 때문에 부괘가 되는 것이다.
이것을 비유해 말하면 가마에 물을 붓고 불을 때면서 덮개를 덮어두면 뜨거운 기운이 위로 올라가므로 덮개가 들썩거리게 되나, 만일 불기운이 없으면 불기운이 오르지 못하여 덮개가 붙어있을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대개 화기(火氣)란 신장이 강하여 항상 신기(腎氣)를 보한다. 신기는 더운 것으로 늘 보해야 한다. 음식은 화기를 만나야 눅여져서 소화가 잘되고 더욱이 목이 말라 갈증이 나는 병도 면하는 것이다. 이런 데는 팔미원(八味元)에 오미자(五味子)를 가미해서 쓰는 것이 좋다.


소갈은 각기(脚氣)와 서로 반대이다
소갈과 각기를 모두 신이 허해서 생긴 것이지만 그 증상은 서로 반대이다. 각기는 음력 2∼3월경에 생겨서 5∼6월에 극성하며, 7∼8월경에 쇠퇴한다. 소갈은 7∼8월에 생겨서 11∼12월에 극성하며 2∼3월경에 쇠퇴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 이유는 대체적으로 각기는 막히는 병이고 소갈은 잘 변하는 병이기 때문이다. 봄·여름에는 양기가 상승하기 때문에 막히는 병이 나타나고 나가는 병은 좀 덜해진다. 그리고 가을·겨울에는 양기가 내려가므로 잘 변하는 질병이 생기고 막히는 병이 덜해진다. 이 두가지의 이치를 잘 살펴보면 자기의 질병을 다스릴 수 있다.


소갈이 변한 증상
소갈병이 다른 병으로 변하지 않았을 때 잘 먹으면 반드시 뇌저(腦疽) 즉 뇌종양이나 등창(背瘡)이 생기고, 잘 먹지 못하면 반드시 중만과 고창(中滿·鼓脹 : 소화액의 이상으로 뱃속에 가스가 몰려 복부 팽만이나 복수가 차는 병)을 얻게 되는데 이는 모두 난치의 증세가 된다.
《동원》에 보면 어떤 사람이 묻기를 '소갈이 뇌저로 변하는 까닭은 무엇인가?' 하니, '이것은 화사가 승한 증이니 그 창이 동통이 아주 심하고 터지지 않으며 또는 적화가 나오는 증이다' 라고 했다.
또 '증만이 되는 증은 무슨 까닭인가?' 하고 물으니 '만일 너무 갑작스럽게 상소와 중소를 제어하면 한약이 위를 상하게 하므로 오래 되면 증만이 되는 것이니 이른바 상열을 미처 없애기도 전에 중한이 나는 것이다.' 라고 했다.
소갈이 오래 되면 변해서 옹저가 생기거나 수종(水腫 : 몸의 조직 간격이나 체강 안에 림프액과 장액이 괴어 몸이 붓는 병)이 생기거나 두 눈이 실명된다.
병이 더욱 심해지면 물기가 스며 나가서 살로 넘쳐 나기 때문에 부종이나 창만이 생기고 센 화기가 분육(分肉 : 피부와 속살) 사이에 머물러 있으면 옹저(癰疽 : 큰 종기를 총칭하는 말)가 생긴다. 이것은 병이 깊고 증세가 변한 것이다.
갈리(渴利) 또는 갈화(渴和)라고 하는 것은 마신 만큼 소변이 늘어나는 증세이다. 그것은 신기가 허해서 진액을 조절하기 못하기 때문에 물을 마신 분량만큼 소변이 나오는 것이다. 속에 열이 있으면 소변이 잘 나오고 소변이 잘 나오면 진액이 줄어들고, 진액이 줄어들면 경력이 막히고 경락이 막히면 영위(營位)가 잘 돌지 못하고 영위가 잘 돌지 못하면 열기가 머물러 있기 때문에 옹저가 생긴다.
소갈에 걸리면 반드시 큰 옹저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뼈마디 부위에 갑자기 옹저가 생기면 죽을 수도 있으므로 반드시 예방해야 한다. 이런 데는 가감팔미원(加甘八味元), 황기육일탕(黃氣六一湯), 인동원(忍冬元) 등을 오랫동안 먹으면 효과가 있다. 또는 익원산을 깨끗한 물에 타서 먹어도 된다.


소갈이 난치증인 경우
《내경》에 보면, 폐소라는 증은 물 한 되를 마시면 소변으로 배설하는 양은 갑절인 두 되가 되니 난치이다. 대체로 폐가 기를 간직하는 법인데 폐에 병이 없으면 기가 능히 진액을 관장하고 진액의 정수한 것이 근골과 혈맥을 수양하며, 그 나머지가 소변이 된다고 했다.
만일 폐가 병이 들어 기가 진액을 걷어 들이지 못하게 되면 아주 미세한 것까지 소변에 섞여 나가므로 물 한 되를 마시면 소변이 그 곱이 나가는데 그 모양이 기름과 같다. 진액이 고갈되면 영양분을 흡수하지 못하므로 몸이 점점 여위고 마르게 된다.
《강중》에는 이렇게 씌어 있다. 어떤 사람이 묻기를 '경에서 말하기를 음일설이(飮一泄二)는 오로지 죽는 길밖에 없다고 했는데, 장중경이 다시 팔미환(八味丸)으로 다스린다고 하는 것은 어찌 된 일인가?'하고 물었다. 그에 대답하여 말하기를 '물 한 되를 마셔도 소변이 그 곱으로 나가지 않는 것은 병이 아직 경한 것이기 때문에 다스릴 가능성이 있다. 그리하여 장중경은 신기환(腎氣丸)을 써서 물 한 되를 마시면 소변이 한 되 나가는 증을 다스렸지만 만일 소변이 마시는 것보다 많으면 치료하기 어렵다' 소갈이 창만이나 옹저 등 강중증으로 변한 것은 모두 낫기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