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주문현황

 

현재위치 : Home > 당뇨와 식사 > 한방 당뇨식

사기(四氣)와 오미(五味)  l  당뇨환자를 위한 식단의 원칙

사기(四氣)와 오미(五味)
한의학에서는 모든 질환에 대해 식치(食治)를 중요시했다. 이는 음식물로써 질병을 치료하는 것을 말한다. 즉 약식동원(藥食同原)이라 하여, 약과 음식은 본래 한 근원에서 나온 것으로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식치가 중요하다는 의미이다.
음식물과 약물에 대해 한의학에서는 사기(四氣)와 오미(五味)가 있다. 사기란 음식물이 체내에 들어가서 어떻게 작용하느냐에 따라 한(寒), 열(熱), 랭(冷), 온(溫)의 네 가지로 구분한다. 오미란 음식물이 가진 독특한 성질의 맛으로 분류한 것인데 산(酸:시다), 고(苦:쓰다), 감(甘:달다), 신(辛:맵다), 함(鹹:짜다)의 다섯 가지 맛을 일컫는다.
이들 각각의 맛은 우리 신경을 자극할 뿐 아니라 오장육부의 기능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신맛은 간과 담, 쓴맛은 심장과 소장, 단맛은 배와 위, 매운 맛은 폐와 대장, 짠맛은 신장과 방광에 들어가 각각 특유의 약리 작용을 하는 것이다. 신맛은 간으로 들어가 독을 풀고, 근육의 경련을 풀어주는 역할을 하며, 땀이나 대소변을 조절하는 작용을 한다. 쓴맛은 심장으로 들어가 열을 내리며, 살균 작용과 이뇨작용을 한다. 단맛은 비장으로 들어가 몸을 보양하거나, 긴장을 풀고 독성이 있는 것을 중화시키거나 해독하는 작용을 한다. 매운 맛은 체내를 순행하는 기·혈·진액의 순환을 좋게 하며, 폐로 들어가 그 기운을 도와주는 한편 가래를 삭히고 기침을 멎게 해준다. 짠맛은 딱딱하게 응어리진 것을 푸는 작용을 하며 신장으로 들어가 소변을 누게 하고 살균 작용을 한다. 이처럼 각각의 음식물은 고유한 맛에 따라 우리 몸 속에서 각기 다른 역할을 하므로 한가지만 지나치게 편식하지 않아야 한다.
식치란 이렇게 사기와 오미를 잘 배합하여 몸에 이롭게 하는 것을 일컫는다. 따라서 아무리 몸에 좋은 식품이라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먹지 않은 것만 못하므로 반드시 골고루 적절한 양을 먹는 것이 필요하다.

 

당뇨환자를 위한 식단의 원칙
1)주식은 현미와 잡곡을 이용한다.
우리가 밥 한 그릇을 먹을 때는 그 속에 들어있는 영양분만 섭취하는 것이 아니다. 한 알의 볍씨가 뿌리를 내리고 싹을 틔워서 자신과 똑같은 수십 개, 수백 개의 알곡을 복제해 내는 생명 탄생의 기운까지 먹는 것이다.
현미는 3년간 보관한 뒤에 땅에 심어도 싹이 날 정도로 생명이 살아 있는 쌀이다. 또 현미를 물에 담가 며칠 두면 쌀눈이 뾰족해지면서 싹이 돋아난다. 하지만 백미는 물에 담근 채 2∼3일만 지나면 썩기 시작한다.
그러므로 주식으로 어떤 것을 먹어야 하는지는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현미는 영양학적으로도 매우 균형잡힌 식품이다. 현미에 살아 있는 씨눈은 자연치유력을 높이며, 현미의 겉껍질에 있는 섬유소는 숙변을 제거한다. 따라서 현미를 주식으로 하면 신진대사가 원활해지고 백혈구와 적혈구의 혈소판 결합도 강화돼 조직세포가 활발하게 생성될 수 있다.
그러나 현미를 주식으로 할 때 한가지 주의할 점은 소화가 잘 안되기 때문에 오래오래 씹어야 한다는 것이다. 처음 먹기 시작한 사람들은 먹을 때마다 의식적으로 씹는 횟수를 세면서 오래 씹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밥 한 숟갈을 넣고 최소한 70번을 씹고 나서 삼켜야 하기 때문에 밥 한 공기를 먹는 데 30분 이상 걸린다. 그러므로 적절한 식사량이 요구되는 당뇨병 환자에게는 과식할 수 없다는 이로움도 있다.
또 오랫동안 백미를 먹어온 경우 갑자기 현미밥을 먹으면 소화장애가 올 수 있다. 이럴 때는 7분도나 5분도를 먹는 것이 좋다. 이 쌀들은 백미와는 달리 쌀눈이 노랗게 불어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현미와 마찬가지로 생명의 기운을 몸에 담을 수 있다.
또 섬유질은 다소 적지만 제대로 씹지 않아도 소화가 잘 되기 때문에 오히려 환자에게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보리, 콩, 수수, 조 등을 섞거나 백미에 잡곡을 섞어 먹으면서 현미오곡가루를 미숫가루로 만들어 간식으로 보충해 주는 것이 좋다.

참고>  현미잡곡밥
현미멥쌀, 현미찹쌀, 보리, 수수, 차조, 콩을 3:3:1:1:1:1로 섞어 밥을 짓는다. 압력솥을 사용할 경우는 그냥 해도 좋지만 일반 밥솥을 사용할 때는 전날 씻어서 물에 담갔다가 밥을 짓는다. 밥을 지을 때 볶은 소금을 약간 넣으면 밥맛이 좋고 소화흡수에도 좋다.
 

2)부식은 제때 나는 채소와 콩류 위주로
동물성 식품을 지나치게 섭취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채로의 경우 여름에는 줄기와 잎채소를, 겨울에는 뿌리 채소를 중심으로 먹는 것이 좋다. 당뇨병 환자는 쉽게 배고픔을 느끼므로 간식을 준비해 두는 것이 좋은데, 여름에는 감자를 소금에 찍어 먹고, 된장국도 좀 짭짤하게 먹으면 땀으로 손실된 염분이 보충된다. 겨울에는 군고구마나 늙은 호박을 넣어 만든 식품을 주된 간식으로 하는 게 좋다.
음료수는 질 좋은 생수를 주로 하고 여름에는 오미자차나 식혜를 서늘하게 마시면 좋다. 매실원액에 정제된 꿀을 약간 넣고 생수를 부어 시원하게 마시는 것도 좋다
고기는 봄·여름에는 좀 적게 먹고, 가을·겨울에는 양을 늘려 조금 더 먹는다. 고기 요리에도 역시 채소를 많이 넣어 영양의 균형을 기한다.
 

3)된장국과 김치는 필수
전통식품은 친화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신체 감응력이 가장 높다. 김치나 된장, 간장 같은 전통식품의 우수성은 이미 확인된 바 크다.
된장국은 유익한 효소가 듬뿍 든 발효식품으로 소화기능을 좋게 하고 기초체력을 만들어주는 좋은 식품이다. 또한 우수한 단백질 식품일 뿐만 아니라 된장을 담글 때에는 대체로 간수를 뺀 천연의 굵은 소금을 사용하기 때문에 질좋은 염분을 섭취할 수 있다.
한편 계절에 맞는 각종 채소로 담가 발효시킨 김치에는 질 좋은 비타민과 미네랄이 몸에 소화·흡수되기 좋은 상태로 녹아 있다.
짜지 않게 담근 김치를 끼니마다 조금이라도 먹으면 뿌리와 잎사귀의 성분이 고르게 담겨있는 생명의 기운을 듬뿍 먹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계절 채소를 듬뿍 넣고 끓인 된장국이나 김치를 매끼 식탁에 올려 즐겨 먹는 것이 좋다.
 

4)우유와 계란에 대한 지나친 신뢰를 버리자
많은 사람들이 완전식품이라 하여 우유와 계란에 대해 지나친 신뢰를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특히 당뇨병에 대한 식품영양학적 식이요법에서도 우유과 계란을 교환식품으로 중시한다. 칼슘을 섭취하기 위해서라도 우유는 반드시, 그리고 많이 먹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칼슘의 섭취는 잔멸치를 가루 내 오곡 가루에 섞어 먹거나 수시로 멸치 국물이나 미역, 다시마 등을 우려낸 된장국에 채소를 듬뿍 넣어 먹는 것으로도 충분하다. 각종 채소, 특히 푸른 잎 채소와 호박, 당근, 연근, 우엉 등에는 질 좋은 칼슘이 많이 들어 있고, 단백질 역시 콩 제품을 활용하면 충분히 보충된다.
또 달걀에 대해서도 지나치게 애용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미국의 한 연구팀은 저능아들이 가장 즐겨 먹는 식품중의 하나가 달걀이며, 성장기 어린아이에게 날마다 달걀 4∼5개씩 먹이면 판단이 흐려지고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놀라운 결과를 발표한 적이 있다. 따라서 달걀은 적게 먹는 것이 좋고, 먹을 때는 유정란을 구해 먹는 것이 좋다.
 

5)화학조미료나 가공식품을 멀리한다
음식물의 어떤 성분이 몸에 충분히 들어와 있으면 인체는 더 이상 들어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다. 이러한 신호는 자연식품을 먹으면 넘치는 성분이 몸 밖으로 배설돼 영양과잉이 되지 않는 예에서도 잘 알 수 있다. 가령 채소는 아무리 많이 먹어도 비타민 과잉증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비타민제를 남용하면 비타민 과잉증이 된다.
마찬가지로 인공화학조미료를 많이 넣어 조리하거나 가공식품을 즐겨 먹을 경우 인체가 기능을 잃어 그로 인해 몸이 필요로 하는 것과는 상관없이 음식을 마구 받아들이는 현상이 생긴다.
우리 입맛을 버려 높은 대표적인 것이 백설탕과 화학조미료, 식품 가공과정에서 혼합되는 화학합성물질들이다. 이러한 물질들은 우리 몸 속에서 완전히 분해되거나 배설되지 못하고 체내에 축적돼 체액을 오염시켜 병을 만든다.
조미된 화학 소금도 마찬가지다. 그렇다고 염분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 또한 잘못된 것이다. 염분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성인병을 유발하지만, 몸 속에 염분이 부족할 경우에도 문제가 생긴다.
염분은 체내에 적혈구를 활성화시켜 온몸 구석구석에 산소를 공급하도록 돕고, 음식물을 분해하고, 신진대사를 돕고, 해독작용을 하는 등 역할이 다양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음식을 조리할 때 넣는 소금은 화학소금을 사용하지 말고 질 좋은 볶은 소금을 사용해야 한다. 오래 전부터 건강을 해치는 대표적인 식품을 3백(白)식품이라고 해서 경계해 왔는데, 흰쌀과 흰설탕, 흰소금이 바로 그것이다. 요즘에는 이 식품들 외에도 흰식빵(표백제), 화학조미료, 각종 식품첨가물질이 우리 몸의 면연력을 저하시킨다.
 

6)질 좋은 물을 충분히 마신다
우리가 매일 마시는 물은 위장, 간장을 지난 다음 심장, 혈액세포를 거쳐 다시 혈액 속으로 들어가 신장을 통해 배설된다.
물은 신진대사 과정뿐만 아니라 체내의 열을 발산시켜 체온을 조절하고 혈액을 중성화시키며, 체액의 산성도를 조절해 주는 등 많은 역할을 한다. 또한 몸에서 생긴 불필요한 찌꺼기는 물과 함께 몸 밖으로 나온다.
맑고 깨끗한 살아 있는 물은 우리의 건강을 유지해 준다. 그런데 강과 하천은 공장의 폐수와 찌꺼기들로 오염돼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맑은 물을 구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보리차 등 물을 끓여 먹는 것이 상식으로 돼 있다.
그러나 물을 끓이면 인체에 해로운 세균이나 대장균과 함께 인체에 필요한 미생물들도 죽어 결국 죽은 물을 먹게 된다. 우리 몸에는 흙과 돌 틈을 지나 흐르며 대기의 기운을 받아 살아 숨쉬는 생수가 들어가야 비로소 물의 여러 가지 역할을 할 수 있다.